[CircleCI] test 돌렸는데 hang 이 걸릴때 수동 디버그 하는법 개발 삽질이야기

실패한 Circle CI 루틴의 디테일 뷰로 들어가면 우측 상단에 Rerun 이란 버튼이 있는데
그 버튼의 우측 아래 화살표를 누르면 Rerun Job with SSH 라는게 있다.
그것을 클릭한다.

그럼 Test 가 재시도 되는데 중간에 Enable with SSH 라는 step 이 새로 생긴것을 볼수 있다.
해당 박스를 클릭해보면 SSH 접속 정보가 뜨고 로컬에서 해당 정보로 ssh 접근을 하면,
현재 circle CI 가 돌고있는 가상머신 환경 콘솔로 진입할 수 있다.

- 끝-

[회고] 2021년 만7년차 IT회사 개발자의 삶 #2 - 모험 양파개발자

<지난이야기 링크>

=================================

LINE 은 일본 회사고... 한국에 법인을 두고 있는건 "라인 플러스" 인데
일단 글로벌 회사이고 국내에서는 나름 최대 규모의 IT 회사중 하나인지라,
개발자라면 누구나 가고싶어할만한 곳이다.

내 직장경력 1년 9개월차 쯤, 일에 권태기? 가 왔을 시점에, 
나는 학교 선배 추천으로 라인플러스 면접을 보았고,
50%는 실력? 50% 는 추천 버프? 를 받고 라인 플러스에 입사하게 되었다.
(솔직히 말하면... 추천 버프가 좀 더 크지 않았나 싶다..ㅎㅎ)

내가 들어간 팀은 인수된 스타트업 멤버로 구성된 팀이었고, 개발자는 매우 적었으나 맡고 있는 프로젝트는 많아서
개개인의 퍼포먼스가 매우 중요한 팀이었다.

음.. 이제와서 생각해보면,,, 사실 입사 하기 전에 들은 말로는 3년차 이상? 정도를 원한다고 하시긴 했는데,
워낙 잘 하시는 학교 선배의 추천이었고, 또 내가 들어간 팀의 팀장은 그분을 믿었기 때문에 
나를 큰 고민없이 채용하신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

어쩃든, 나는 그렇게 처음 라인플러스로 발을 들였고, 근무지도 갑자기 서초에서 서현으로 바뀌었다.
업무도 웹 사이트 크롤 파싱만 하다가 처음으로 웹 서비스를 개발할 기회가 생겼다.

정확히 말하면 내 업무는 라인프렌즈 온라인 스토어 API 를 노드기반으로 포팅하는 작업이었는데...
일단 웹서비스 개발이 처음이었던데다, 
처음 써보는 Node 기반의 레거시 코드를 넘겨받았고,
심지어 백엔드 구성은 기존 서비스인 워드프레스에 플러그인을 장착한
PHP 기반으로 동작하는 운영툴을 변경없이 사용할수 있도록 스토리지 구조를 그대로 호환시킬 수 있어야 했다.

쉽지 않았다. 지금 하라고 해도 사실 쉽지는 않았을거 같다.
결과적으로는 라인플러스에서는 수습기간동안 밖에 일하지 못했다.
연말 연시는 다 잊고 일에만 열중했으나 내 능력밖인 부분들이 많이 있었고,
팀장님과 나를 추천한 선배도 실망을 많이 하신듯 했다.

그렇게 아쉽게 약 4개월의 라인플러스 생활을 마무리 했지만 
뭐... 
뭐든 처음은 있는거고 처음은 원래 힘든거니까... 좋은 경험이었다 생각했다.
업무중 중간중간에 선배가 "XX 한번 봐봐라", "XX 정도는 알아야 한다" 등의 조언을 해주신것 뿐인데. 
굉장히 긴장도 많이 하고 어쨋든 따라가려고 노력을 많이 했어서 혼자 열심히 공부한게 도움이 되긴 했던거 같다.

적어도 라인에서 있었던 기간 만큼은 스스로 동기부여 되지 않는 날이 하루도 없었으니까.. ㅎㅎ
그래서인지 퇴사 당시에는 라인플러스에서의 수습 4 개월동안의 경험이
줌 인터넷에서의 1년9개월동안 배운것을 능가할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었다.

그렇게 나는 일단 라인플러스에서의 4개월을 마치고 백수가 되었다 


-- to be continued



[회고] 2021년 만7년차 IT회사 개발자의 삶 #1 - 첫 직장 양파개발자

어느덧 나도 2013년 12월부터 개발자로서 커리어를 시작하여, 현재 2021년 1월까지 
중간중간에 이직한다고 쉬는기간도 있고했지만 어쨋든 약 7년정도 개발자의 삶을 산것 같다.

음.. 일단 내 소개를 간단히 하면 지금은 Sendbird 라는 회사에서 백엔드 개발을 하고 있고,
이 이전에는 카카오페이지, LINE, 줌인터넷 에서 일했었고, 짧게 프리랜서 경험도 있다.
지금은 웹  백엔드 개발을 주로 하고자 하며, 프로그래밍 언어로는 파이썬이 가장 익숙하다.

신년도 되었고, 새벽시간이기도 하고 시간될때 그냥저냥 그동안의 내 과거에 대해 떠오르는대로 좀 끄적거려 보려고 한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나에게도 시작이란 참 쉽지 않았던것 같다.
나는 정규직이 되기 이전에 무려 인턴 생활을 5곳이나 했었고 (2군데는 경험삼아, 3개는 정규직이 되기위해...)
취준할때 자소서와 면접은 정말 다 일일히 열거하기 힘들정도로 많이 제출하고 보러다녔던것 같다.
아직도 내 구글 드라이브에 들어가 "자소서" 라고 검색해보면... 85개나 검색이 된다 (진짜 검색해보고 옴)
으휴.. 쳐다보기만 해도 징글징글함... 내가 이짓을 어떻게 했는지...

처음 정규직이 되어 들어간 회사는 줌 인터넷이었다.
zum.com 이라는 포털 사이트를 만드는 회사이다.
est soft 의 관계사... 였는데 지금은 어떤지 모르겟고, egloos 라는 블로그 서비스를 운영한다.
나도 이때 이 블로그를 시작했다. 앞으로 개발자로서 기술 컨텐츠를 모아보겠노라고 !! ㅋㅋㅋ

어쨋든... 모든 신입과 비슷하게 나도 처음에는 시키는 일들 위주로 업무를 했던거 같다.
들어가자마자 HDFS 와 Hbase 를 구축하고 맵리듀스 작업을 해보라고 시키셨던 것이 기억난다.

그때 정말 너무너무 막막하고 어려웠었는데... 지금해도 어려울거 같음 ㅋㅋㅋ
지금의 나는 웹개발 업무를 주로 하기 때문에... 갑자기 그런 분산시스템 구축을 하라고 하면 쉽지 않겠지...

조금 재미있었던 일은 네이버 블로그 4000개 ? 정도의 데이터를 주시면서 이중에 가장 양질의 블로그를 발라내서 가져와라!!
라고 하셨던 일이었다. 데이터를 살펴보고, 포스트 개수, 포스트 중복여부 신선도(생성날짜) 등을 따져서 이렇게 저렇게 결과를 도출해보고
결과가 어떤지 확인해보는 일은 은근 기대심리도 자극하고... 여튼 재밌었다.

하지만 위에서 말한건 거의 스팟성 작업이고, 늘 해야했던 주요 작업은 검색엔진에 기초정보가 되어줄 다양한 사이트의 데이터를 크롤해(긁어) 오는 크롤러와 그 크롤 데이터를 제목, 내용, 날짜 등 분석에 활용 할 수 있도록 보기좋게 가공해주는 파서를 제작하고 유지보수 하는 일이었다.

이 작업도 처음에는 재미있었는데, 매번 새로운 형태의 사이트 내부구조 파악과 파싱 규칙을 정의하여 파서를 만드는 일은 반복하면 할 수록 지루함과 피로함을 느꼈던것 같다.

특히... 뉴스 사이트는 약 400개 정도 되었는데... 이게 정말 노가다가 장난이 아니다..
사이트 들어가면 웹페이지 소스 까고 네트워크 패킷 살피면서 데이터 위치 찾고
파싱할 방법 고민하고 만들고... 반복반복 ,,,

가만 생각해보니 요새 Vue 나 React 기반으로 만들어진 사이트들은 다 ajax 콜해서 비동기로 데이터를 가져오는데...
옛날과는 방식이 좀 많이 달라졌을거 같기는 하다. 뭐 부딪히면 방법이 있겠지만... ㅎㅎㅎ

어쨋든 이때 나는 약간... 새로운 자극? 이 필요했던것 같다.

그러던 어느날 약 회사 다닌지 1년6개월 쯤 되었을때,
오랜만에 통화하던 LINE 재직중인 학교 선배와 통화를 하다가 면접 제의를 받았다.


-- to be continued ...


[ubuntu] 수동으로 키맵 변경하기 (Ctrl L - Caps Lock swap) 개발 이것저것

나는 늘... 왼쪽 컨트롤 위치가 맘에 안든다..
진짜 겁나게 잘 쓰는 키 인데.. 왜 완전 구석탱이에 처박아 놨을까?
특히 옛날에 emacs 로 잠시 코딩을 많이했던적이 있는데...
새끼손가락 쥐나는줄 앎...

그 이후로 부터는 난 항상 Caps Lock 이 차지하고 있는 일등석을 L ctrl 에게 주곤했다.
윈도우를 쓰건, 우분투를 쓰건 Mac 을 쓰건 상관없이..
그래서 나는 ㅋㅋㅋㅋ 다 바꿀줄 안다 -ㅅ-

우분투는 어떤 버전은 키설정에서 GUI 로 기능을 제공해줬던거 같긴한데..
요번에 LTS 신규 버전으로 올리고 나니 왠걸 또 없어졌네 -ㅅ-
어쨋든... 일단 우분투 20.04 에서 내가 성공한 기록을 해놓고자 한다.

Mac 처럼 딱 설정에서 바꿀수 있게 해주면 얼마나 좋아.. 쯧.!!

일단 나는 아래 Post 를 따라서 작업하긴 했다.
영어 잘하는 분들이면 ㄱㄱㄱ

------------------------------------------------------------------------------------

여기서부터 가이드 시작

1.
터미널을 연다.
일단 어떤 파일 하나를 수정할건데, 그전에 뭔가 잘못되었을 경우를 대비 하여 사본을 하나 만들어두자

mkdir -p ~/tmp
sudo cp /usr/share/X11/xkb/symbols/pc ~/tmp/usr_share_X11_xkb_symbols_pc

2.
sudo vi /usr/share/X11/xkb/symbols/pc
를 입력하여 키 매핑정보를 기록해둔 텍스트 파일을 연다.

3.
파일을 쭉 읽다 보면 아래와 같은 부분이 있는데

    key <CAPS> {        [ Caps_Lock             ]       };
    ....
    key <LCTL> {        [ Control_L             ]       };

이것을 아래와 같이 수정해준다.

    key <CAPS> {        [ Control_L             ]       };
    ....
    key <LCTL> {        [ Caps_Lock             ]       };

수정이 끝났으면 저장

재부팅 또는 시스템 로그아웃 + 재 로그인


끝 !!!!!!!!!!




[ubuntu] fcitx 를 이용한 한글 입력기 설정 잡다한 지식들

우분투는 뭔가 늘... 설치만 하고나면 부수작업들이 좀 있다..
아주 옛날에는 각종 드라이버 지원이 안된다거나 해서 ... 삽질을 했었는데..
요새는 뭐.. 그냥 한글 라이브러리 따로 설치해야 하는정도? ㅎㅎㅎ

어쨋든 이것도 일이다. 옛날에는 iBus 를 썼었는데..
그것도 뭔가 삐걱대는 느낌이라 다른거 없나 리서치를 하는중에 fcitx 라는 것을 발견!
한번 설치해보니 아주 깔끔하게 잘 되더라...

여튼 그래서 그 설치 & 설정 법을 적어보려고 한다.
나도 퍼온거긴 함.. ㅎ

친절한 설명을 원한는분은 요기 참고하면 된다.

내가 테스트 해본 우분투 버전은 18.04, 20.04 (둘다 LTS) 임
-------------------------------------------------------------------

1.
터미널을 연다음 아래 명령어 입력
sudo apt update
sudo apt install fcitx-hangul

2.
윈도우키 또는 시작메뉴 >
setting 검색 후 클릭 > 
지역 및 언어 (Region & language) 클릭 >
설치된 언어팩 관리 (Manage installed language) 클릭 >
키보드 입력 시스템 선택 (Keyboard input method system) : fcitx 를 고른다음 Close >
컴퓨터 재부팅 ㄱㄱㄱ

3.
~~ 재부팅 후 ~~
우측 상단에 키보드 아이콘 클릭 >
Configure 또는 설정 클릭

4.
~~뭔 창이 하나 뜨면~~
중앙 박스에 항목들이 만약 있으면 전부 선택하여 하단의 마이너스 "-" 로 다 없앤다음 >
하단의 "+" 버튼 클릭 >
Keyboard - English (US) 랑
Hangul 을 찾아서 집어넣도록 한다.

여기까지하면 일단 한글 설정 끝!!
-------------------------------------------------------------------

인데....
덤으로 한-영 토글 단축키 설정까지 한번 알려드리자면

아까 4번에 창을 다시 띄운다음 >
맨 위 탭에서 Global Config 라는 거 클릭 >
이미 열려있는 Hotkey 메뉴 중 Trigger input method 우측에 네모박스 2개가 있는데 앞에꺼 클릭 >
한-영 키 바꿀때 사용할 키보드 버튼을 누르십쇼 (보통 우측 Alt 겟지?) >
우측 상단의 X 버튼



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블랙)

13179
1239
270142

GoogleAdsenseResponsive

Cluster map